바른의 IP그룹이 국내 발전공기업을 대리해 '영업비밀의 묵시적 사용 허락' 판단 기준을 최초로 제시하여 대법원판례를 이끌어 낸 업무사례가 이데일리에 게재되었습니다.

ㆍ해당기사

       [이데일리] [파워로펌]'영업비밀의 묵시적 사용 허락' 첫 판례 이끌어 -2021.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