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대법원, “노조 사무실 전기료, 회사가 안 내도 된다”
 
1. 대법원 판결의 요지(2011109531 판결)
단체협약에서 정한 ‘사무실의 제공’의 의미에는 사무실이라는 공간적인 시설과 사회통념상 그 안에 일반적으로 비치되는 책상, 의자, 전기시설 등 부대시설의 제공을 넘어 운영비 성격을 지닌 전기요금의 지급까지 포함된다고 해석할 수 없다”며 “전기요금 지원 관행이 공사 내에서 일반적으로 근로관계를 규율하는 규범적인 사실로서 명확히 승인됐다거나 사실상의 제도로서 확립됐다고 할 수 있을 정도의 규범의식에 의해 지지되고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
 
2. 사실관계
전국철도노조는 1945년 설립된 후 구 철도청으로부터 노조 사무실과 수도, 전기시설을 제공받고 요금은 철도청이 부담하였습니다. 철도청은 2005년 한국철도공사로 전환된 후에도 같은 장소를 노조 사무실로 제공하고 수도와 전기 요금을 납부했다. 노조는 공사와 2006년과 2010년 체결한 단체협약에서 ‘공사는 노조에 노조활동을 위한 사무실을 제공한다’고 규정하였습니다.
하지만 2009년 공사가 서울지사에 대한 종합감사 때 노조에 대해 사무실 수도와 전기요금을 징수하지 않는 것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제81조 제4호에서 정한 노조에 운영비를 원조하는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노동부도 ‘사용자가 단체협약의 규정에 따라 노조 사무실의 운영에 소요되는 수도 및 전기요금을 지원하는 행위는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고 답하였습니다.
공사는 노조에 수도와 전기 요금을 납부하지 않겠다고 통보했고, 노조 사무실에 전기계량기를 별도로 설치하였습니다. 노조와 공사가 서로 전기요금을 내지 않자 결국 20104월 노조 사무실이 단전되기도 하였습니다. 노조는 단전을 해소하기 위해 200912월분부터 20111월분까지 전기요금 1500여만원을 직접 납부한 후 위 전기요금 1500만원을 지급하라며 한국철도공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3. 판결의 의미
회사가 노동조합과 단체협약을 체결하면서 노조에 사무실을 제공하기로 했을 뿐 사무실 전기요금까지 납부한다고 명시적으로 합의하지 않았다면 사용자는 전기요금을 내줄 필요가 없다는 최초의 대법원 판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