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신문에 바른의 박상오 변호사가 기고한 '유명인 허락 없이 마음대로 관련 상품을 판매하면 안 되는 이유' 칼럼이 게재되었습니다.

ㆍ해당기사

        [메트로신문] [박상오 변호사의 흥미로운 엔터테인먼트 LAW] 유명인 허락 없이 마음대로 관련 상품을 판매하면 안 되는 이유 -2021.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