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산관리

[회생] 일송개발 회생절차

1. 회사 개요 등​

일송개발㈜는 1983년 4월 27일 설립되어 골프장업, 관광레저업 등을 사업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에 위치한 약 80만평 규모의 총 27홀 회원제 골프장인 레이크힐스 용인 컨트리클럽 및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에 위치한 약 8만평 규모의 총 9홀 퍼블릭 골프장인 레이크힐스 안성 골프클럽을 운영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년월 내용
1983년 04월  부동산매매업을 목적으로 용송개발㈜ 설립
1985년 11월  골프장업으로 사업목적 변경
1989년 10월  회원제골프장 27홀 사업계획 승인
1990년 12월  용인시 남사면으로 본점 이전
1998년 03월  안성시 양성면에 안성지점 설치
1998년 06월  회원제 골프장 레이크힐스CC 개장
2001년 05월  9홀의 퍼블릭 코스 개장
2004년 05월  일송개발㈜로 사명 변경
2012년 04월  윤석한 대표이사 취임
2018년 07월  한상준 대표이사 취임
2018년 12월  회생절차 개시 신청

대상회사는 2018. 11. 당시 자본금 930억원에 부채가 2,830억원으로 자본잠식 상태였고, 회원들의 입회보증금 반환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유동성이 고갈되어 부득이 회생신청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보유 골프장은 감정가격이 약 2,300억원 정도인 상황이었습니다.

대상회사는 서울회생법원의 자율 구조조정 지원 프로그램(Autonomous Restructuring Support Program, 이하 “ARS Program”이라고 합니다)으로 회생절차를 진행하였습니다(ARS 프로그램에 따르면, 채권자들은 회생신청 이후에도 기업실사, 구조조정안 합의 등의 절차를 거쳐 자율적으로 사적 구조조정 협의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대상회사는 ARS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채권자들의 동의를 최대한 모으고, 이를 이용하여 P-PLAN으로 사전계획안을 제출/인가받고자 하였고, 투자자를 유치하여 신속하게 회생절차를 마무리하고자 하였습니다.


2. 절차 진행

대상회사는 ARS 기간 동안 채권자들, 투자자들을 설득하여 회생절차를 조기 종결하고자 하였으나, 대상회사가 예정한 투자자 외에도 인수를 희망하는 인수자들이 난립하기 시작하였고, 이로 인하여 회원들 및 채권자들의 의사를 통일시키기 어려운 문제가 발생하면서 P-PLAN 신청에 필요한 채권자 1/2의 동의를 확보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후 본 회생절차는 일반 회생절차에 따라서 진행이 되었고, 일송개발, 라미드그룹, 한림건설, 건설공제조합이 모두 인수자로 나서면서 4개의 회생계획안이 제출되었습니다. 서울회생법원은 관계인 설명회를 거쳐 2019. 10. 18. 관계인집회를 개최하여 위 4개의 회생계획안 중 어느 것을 인가할지 표결을 하였으나, 일송개발 44.78%, 라미드그룹 14.02%, 한림건설 37.27%, 건설공제조합 35.08%로 모두 인가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였습니다.

이에 법원은 관계인집회를 2019. 11. 22. 다시 한번 개최하였고, 그 사이 채권자들과 투자/인수자들 사이에 협의를 거쳐서 최종적으로 한림건설이 제출한 계획안이 인가요건을 충족하여 회생절차를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2020. 1. 20. 조기종결).

한림건설은 27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하여 대상회사를 인수하게 되었습니다.


3. 법무법인 바른의 역할

법무법인 바른의 노석준, 조동현, 이민훈 변호사는 ARS프로그램과 P-PLAN을 활용하여 대상회사를 대리하여 회생절차를 진행하였고, 최초의 계획과는 일부 변동이 생겼으나, 결과적으로 대상회사는 적절한 인수인을 확보하고, 사업을 계속 영위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